UPDATE. 2018-09-20 19:06 (목)
전주 한옥마을 실개천·쉼터 늘린다
전주 한옥마을 실개천·쉼터 늘린다
  • 백세종
  • 승인 2018.08.08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추억의 놀이터 공간 활용
3억5000만원 들여 시설 확충
전주시가 연간 1000만 명 이상 찾는 한옥마을에 실개천과 쉼터 등 편의시설을 확충한다.

전주시는 관광객들의 체류시간을 늘려 관광경제를 키우기 위한 ‘한옥마을 하루 더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옥마을 거주민과 관광객이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한옥마을 기존 추억의 놀이터 공간을 활용, 실개천과 쉼터로 조성하는 사업을 이달까지 완료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3억5000만원이 투입된 한옥마을 실개천과 쉼터 조성사업은 기존 공터에 실개천을 흐르게 하고 연못과 조경 등이 설치될 예정이다. 체류형 관광객 확보를 위해 아름다운 야경을 연출하는 경관 조명도 설치된다.

시는 관광객들에게 볼거리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등을 제공해달라는 인근 주민과 상인들의 요청에 따라 오는 11월까지 실개천에 조형물도 설치키로 했다.

또 과거 도로개설사업으로 인해 사라진 오목대 아래 쌍시암(쌍샘)을 복원하고, 주변에 휴식을 취하고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광장을 조성하는 사업도 추진 중이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전주한옥마을을 만들기 위해 콘텐츠를 보강하고 편의시설을 확충해 관광객의 불편을 줄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