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국방부, 내년까지 DMZ 유해발굴 인력 48명 증원
국방부, 내년까지 DMZ 유해발굴 인력 48명 증원
  • 연합
  • 승인 2018.08.09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방부는 9일 남북한의 비무장지대(DMZ) 6·25 전사자 유해 공동발굴에 대비해 내년까지 전문인력 48명(4개팀)을 증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문인력 1개 팀은 조사 1명, 발굴 8명, 감식 3명 등 12명으로 구성돼 DMZ 지역에서 독자적인 임무수행이 가능하다.

현재 유해발굴 전문인력으로 88명이 편성돼 있어 증원이 완료되면 모두 136명으로 늘어나게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증편 인력은 민간 전문요원과 예비역으로 채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남한지역에 9만여 명, DMZ와 북한지역에 4만여 명의 국군 전사자 유해가 묻혀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월 현충일 추념사에서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비무장지대의 유해발굴을 우선 추진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국방부는 또 유해 신원확인을 위한 유가족 DNA 확보 인력을 현재 10명에서 40명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현재까지 유해발굴 사업을 통해 발굴된 국군 전사자는 1만여 명으로 이중 신원이 확인된 전사자는 129명뿐이다. 이는 현재 DNA가 확보된 유가족이 3만2000여 명으로 전체 전사자의 24%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