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전북도, 폭염 축산피해 최소화
전북도, 폭염 축산피해 최소화
  • 강정원
  • 승인 2018.08.12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억6000만원 긴급 추가 지원
중·소규모 사육농가에 온도저감 시설·장비 지원

전북도가 축산농가의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11억6000만원을 긴급 추가 지원한다.

12일 도에 따르면 중·소규모 축산농가에 선풍기(환풍기), 동력안개분무기, 지붕스프링클러 등 축사용 온도저감 시설·장비를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폭염에 취약한 중·소규모 농가(한우 1200㎡, 양돈 3200㎡, 육계 5000㎡, 오리 7000㎡ 이하 규모의 축산농가)로, 기존 축사시설현대화사업 지원 기준이며 최대 60%를 보조할 계획이다. 신청은 해당 읍·면·동사무소에 하면 되며, 사업기간은 9월 말까지다.

도는 긴급 상황임을 감안해 이달 3일 이후 구입한 시설·장비에 대해서도 농가당 300만원 한도로 지원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앞서 도는 이달 초 예비비 2억8900만원을 긴급 투입해 스트레스 완화제(17.7톤)를 지원했다.

도는 매년 약 11억원 정도의 사업비를 확보, 가축사육환경개선을 통한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2014년부터 3300여 개소 노후 축사에 환풍기, 안개분무기, 자가발전기, 제빙기를 설치하는 등 폭염대책을 추진해 왔다. 하지만 최근 폭염이 연례적·장기적으로 발생하면서 자연재난으로 규정하자는 정부 움직임에 발맞춰 내년에는 폭염피해 예방을 위한 가축사육환경개선 사업비를 추가 확보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