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괴물' 류현진, 16일 돌아온다
'괴물' 류현진, 16일 돌아온다
  • 최명국
  • 승인 2018.08.13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프란시스코전 선발
105일만의 빅리그 복귀
류현진(31·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마침내 빅리그 마운드에 복귀한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소식을 전하는 MLB닷컴은 13일(이하 한국시간)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의 말을 인용해 “부상자 명단에 올라있는 류현진이 복귀해 1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한다”고 밝혔다.

16일 등판하면 류현진은 105일 만에 다시 메이저리그 마운드에 오른다. 다저스와의 6년 계약 마지막 해를 보내는 류현진은 시즌 초반 6경기에 등판해 3승, 평균자책점 2.12의 호투를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나 지난 5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경기에서 2회말 왼쪽 사타구니 근육이 찢어져 조기 강판당한 뒤 전열에서 이탈했다.

류현진은 최근 두 차례 마이너리그에서 재활등판을 하며 메이저리그 복귀가 머지않았음을 알렸다.

MLB닷컴에 따르면 류현진의 복귀로 로버츠 감독은 클레이튼 커쇼, 리치 힐, 워커 뷸러, 알렉스 우드, 류현진으로 5인 선발 로테이션을 꾸릴 생각이다.

선발 자원이었던 마에다 겐타와 로스 스트리플링은 불펜으로 보내기로 했다.

선발투수가 넘치는 데다 마무리 켄리 얀선의 부상에 따른 불펜의 약화를 막기 위해 불펜투수 경험이 있는 둘의 보직을 임시로 바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