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여야 "60억 규모 올해 특수활동비 폐지"
여야 "60억 규모 올해 특수활동비 폐지"
  • 박영민
  • 승인 2018.08.1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내대표-국회의장 회동서 합의
▲ 13일 오전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열린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참석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여야가 올해 60억 원 규모로 책정된 국회 특수활동비(특활비)를 완전히 폐지키로 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13일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주례회동에서 특활비 폐지에 합의했다. 여야의 이 같은 결정으로 거액의 특활비가 집행되는 행정부와 사법부의 특활비 운영에도 제동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특활비 문제에 여야 간 완전히 폐지하는 것으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도 “특활비 폐지를 통해 우리 사회에서 기득권적이고 정의롭지 못한 제도의 일면을 걷어낼 수 있게 돼 다행스럽다”고 설명했다.

바른미래당의 김관영 원내대표는 “앞으로 국가정보원, 청와대, 검찰, 경찰 등 특활비를 주로 사용하는 기관들에 이르기까지 전반적으로 제도 개선을 이뤄내는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특활비 폐지를 당론으로 정했었다.

이와 관련, 문 의장은 “의정사에 남을 쾌거의 결단을 내렸다. 어떻게 완벽한 제도화로 마무리 짓느냐와 관련해 원내 교섭단체 합의 이상의 국회 차원 결정을 빠른 시간 안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지난 8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영수증 처리를 핵심으로 한 특활비 투명화 방안을 내놓은 바 있다. 올해 특활비 예산 가운데 영수증 없이 사용하는 특활비는 폐지하고, 내년부터는 특활비를 업무추진비, 일반수용비, 기타운영비, 특수목적 경비로 전환해서 양성화하겠다는 게 핵심이었다.

하지만 소수 야당이 ‘거대 양당이 특활비를 폐지하지 않고 기득권을 챙기려 한다’며 특활비 폐지 대열에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특활비 양성화에 대한 국민 여론도 곱지 않았고, 민주당과 한국당도 결국 이날 회동에서 특활비 폐지 방침을 확정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