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다음달 평양서 남북 정상회담
다음달 평양서 남북 정상회담
  • 이성원
  • 승인 2018.08.13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차 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발표
유엔총회 계기 종전선언 가능성도
남북이 9월 안에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청와대는 “성공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지기를 기원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남북은 13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제4차 남북고위급 회담을 가진 뒤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

양측은 공동보도문에서 “쌍방은 판문점선언의 이행 상황을 점검하고 보다 적극적으로 실천해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 또한 일정에 올라있는 남북정상회담을 9월안에 평양에서 가지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공동보도문에는 정상회담 날짜가 구체적으로 명시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북측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은 회담 후 기자들과 만나 “기자 선생들 궁금하게 하느라 날짜를 말 안했다. 날짜는 다 돼 있다”고 말했다. ‘9월 초·중·하순 중 언제냐’는 질문에는 “9월 안에 있다”고 했으며, ‘북한정권 수립일인 9·9절이 회담 일정에 영향을 미치느냐’는 질문에도 “9월 안에 진행된다. 날짜도 다 돼 있다”고 거듭 말했다.

그러나 우리측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가급적 빨리 하자는 방향에서 9월로 논의가 됐다. 구체적인 날짜와 관련해서는 협의해 나가야 한다. 잠정적으로 정해진 날짜는 없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도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대략적인 날짜와 장소가 나왔으니 고위급회담을 통해 나온 합의 내용들을 바탕으로 해서 성공적인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지기를 기원한다”고 말한 뒤, 남북정상회담 날짜에 대해서는 “현실적인 여건들이 9월 초는 좀 어렵지 않을까 싶다”고 언급했다. ‘현실적인 여건들’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9월 초 정상회담이 어렵다면 9월 중순이 유력하다는 분석도 나온다. 9월 18일부터는 유엔총회가 열리기 때문이다. 또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리는 러시아 동방경제포럼에도 초청받은 상태다.

일부에서는 9월 중순에 남북정상회담이 순조롭게 진행된다면 유엔총회를 계기로 남북미 또는 남북미중 정상회담 및 종전선언이 성사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북측이 정상회담 개최를 위한 모종의 조건을 내걸고 있어 정상회담 날짜를 공개하지 않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실제로 북측 리선권 위원장은 이날 종결회의에서 “오늘 북남 회담과 개별 접촉에서 제기한 문제들이 만약 해결되지 않는다면 예상치 않았던 문제가 탄생될 수 있다. 일정에 오른 문제들도 난항을 겪을 수 있다”며 “(조명균 장관이) 돌아가서 필요한 조치를 취해서 북과 남, 남과 북의 모든 일정이 진척되게 제 할바를 다하자는 것을 특별히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