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26)필드에서 디보트 필요성 - 좋은 샷 결과물…자신의 스윙도 점검
[신창섭의 야심만만 골프] (326)필드에서 디보트 필요성 - 좋은 샷 결과물…자신의 스윙도 점검
  • 기고
  • 승인 2018.08.1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골프장에서 롱아이언 샷을 빼고는 디보트(divot) 자국이 나와야 한다. 디보트가 깊게 생겨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적당한 디보트는 좋은 샷의 결과물이라고 할 수 있다. 디보트로 자신의 스윙을 점검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코스에서 공을 친 후 디보트가 생기지 않는 골퍼들이 적지 않다. 가장 큰 이유는 공을 띄우려고만 하기 때문이고, 스윙할 때 임팩트가 없기 때문이다.

▲ 사진1
▲ 사진1

토핑(공의 윗부분을 맞히는 것)을 치는 가장 큰 이유는 몸이 들리기 때문이다. 디보트가 생기지 않는 이유도 이와 비슷하다. 몸이 들리면서 공을 치기 때문에 디보트가 생기지 않는 것이다. <사진 1>의 어드레스 상체 기울기를 <사진 2>처럼 임팩트 지점까지 유지해 줘야 한다. 이 동작을 만들기 위해서는 많은 훈련이 필요하다.

▲ 사진2
▲ 사진2

스윙에서 힘을 쓰려는 동작을 취할 때 대개 몸이 펴지고 일어나는 현상이 많이 발생한다. 힘을 쓰려고 하면 할수록 생각보다 토핑을 많이 치게 되는 것이다. 하체를 펴지지 않게 하려면 많은 훈련이 필요하다. 스윙할 때 힘을 아래쪽으로 모아준다고 생각해야 한다. 스윙 내내 발로 지면을 꾹 밟아준다는 느낌을 계속 가져야 도움이 된다.

디보트는 강한 다운스윙으로 만들어진다. 강한 다운스윙이란 공을 세게 치려고 힘을 줘 내려오는 것을 말하는 게 아니다. 클럽을 얼마나 잘 가지고 내려와 공에 헤드를 잘 떨어뜨려 주는지를 말하는 것이다.

연습장에서 <사진 3, 4>와 같이 클럽을 잡고 다운스윙을 연습하면 다운블로, 강한 다운스윙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 디보트를 만드는 스윙도 연습이 필요하다.

▲ 사진3
▲ 사진3
▲ 사진4
▲ 사진4

/써미트 골프아카데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