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09:41 (수)
장수 삼고리 가야고분 발굴 탄력
장수 삼고리 가야고분 발굴 탄력
  • 이재진
  • 승인 2018.08.1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청, 매장문화재 조사사업 3년 연속 선정
유구·유물량 증가…5000만원 추가 지원 확정
▲ 장수 삼고리 고분 3호분 전경.

장수군이 문화재청 매장문화재 긴급발굴조사 지원 사업에 3년 연속 선정돼 장수가야를 처음 알린 삼고리 고분에 대한 발굴조사가 탄력을 받게 됐다.

올해 선정된 삼고리 고분은 상반기 1차에 1억 2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해 발굴조사를 진행 중에 있었으나 매장문화재의 특성상 매장유구 및 유물량이 증가함에 따라 추가지원을 신청했다.

이에 문화재청은 이례적으로 추가조사의 타당성을 인정하고 13일 5000만원의 추가예산 지원을 확정지었다.

그동안 장수군은 노하리고분(2016년), 호덕리고분(2017년), 삼고리고분(2018년) 등의 가야문화유산에 대한 긴급발굴조사 지원신청에 공모해 3년 연속 선정되는 쾌거를 이루었다.

문화재청은 가야사 조사정비를 위한 TF팀을 구성하고 가야사 복원사업에 관심을 기울였으며, 문화재청장을 비롯해 주요 인사들이 장수가야 유적지를 방문해 유적의 현황을 점검하고 그 역사성에 대한 관심을 표명한바 있다.

삼고리 고분군은 장수에서 최초로 가야문화유산을 알린 중요유적으로 故한홍석님이 당시 지표조사를 진행 중인 군산대학교 곽장근 교수 팀에게 가야토기인 목이긴 항아리와 그릇받침 등을 기증하면서 본격적인 장수가야 부활의 신호탄을 올린 곳이다.

이번 조사에서도 도굴흔적이 거의 보이지 않고 주곽(매장주체부)과 부장곽(그릇 따위의 부장품을 넣는 무덤)이 다수 확인되는 등 상당량의 유물이 확인되어 발굴조사 결과에 대한 학계의 관심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장수가야 고분의 국가사적 지정에 있어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장영수 군수는 “3년 연속 매장문화재 긴급발굴조사 지원사업 선정은 문화재청이 바라보는 장수가야의 위상을 다시한번 확인시켜주는 결과이다”면서 “백두대간을 넘어서 유일하게 확인되는 봉수와 철의 왕국 장수가야의 진정성 확보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