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삼성, 군산에 전장부품 투자를"
"삼성, 군산에 전장부품 투자를"
  • 문정곤
  • 승인 2018.08.1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도움뿐 아니라 삼성에도 도약 기회”
군산대 교수평의회 성명

군산대학교 교수평의회(의장 김성환)가 14일 삼성그룹의 군산 투자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수평의회는 성명서를 통해 “삼성의 대규모 투자 발표가 장밋빛 청사진을 넘는 실제 투자로 이어지고, 특히 군산에 미래 전장부품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들은 “군산의 경제위기는 지역에 국한되지 않는 국가적 관심사로 삼성이 군산에 투자하면 GM 등 외국계 다국적 기업이 만든 ‘자국 우선주의’폐허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경제를 국내 대기업이 재건하는 사례로 전 국민과 세계가 주목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수평의회는 특히 최근 군산·새만금의 위기대응 전략을 모색하는 컨퍼런스를 개최한 결과 군산과 새만금에 남북경협의 환서해 벨트, 우주·항공산업, 자율주행 선박과 자동차, 첨단 국제물류단지 조성 등이 제안됐다는 점을 들어 군산이 삼성 전장부품 투자의 최적지로 손색이 없는 미래 전략상의 근거를 제시했다

교수평의회는 “군산·새만금의 미래 신산업은 삼성의 반도체 중심 전장부품과 최대의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며 “삼성 전장부품의 투자는 단지 군산경제의 희망일 뿐 아니라 새만금을 배후로 삼성에게도 무궁한 도약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업이 자선단체도 아니고 단지 군산경제가 어려우니 삼성이 투자하라고 요구할 수는 없다”며 “군산시와 전북도를 비롯한 정치인들 또한 삼성의 투자만을 요구할 것이 아니라 자신들이 무엇을 할지부터 살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교수평의회는 “투자하고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제공하는 행정서비스의 개선과 규제 철폐, 민관 협치, 도시 품격과 정주 여건의 제고 등을 위해 군산시와 전북도가 발군의 노력으로 자기혁신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