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여름밤 달빛에 비친 '근대의상의 매력'
여름밤 달빛에 비친 '근대의상의 매력'
  • 문정곤
  • 승인 2018.08.14 2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근대역사박물관
오늘 근대의상 패션쇼
▲ 지난 2016년 열린 광복절기념 근대의상 패션쇼 모습.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개화기에서 신한복까지’라는 주제로 15일 저녁 7시 박물관 야외무대에서 광복절 기념 근대의상 패션쇼를 개최한다.

이번 패션쇼는 전통한복 디자이너 이혜숙(네츄럴에코협동조합 대표)의 작품들로 꾸며져 쉽게 접하기 어려웠던 근대 의상 60여 벌을 선보일 예정으로 근대기의 복식을 재조명한다.

근대의상 패션쇼는 근대기 생활한복과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근대의상, 군산영명학교·멜본딘여학교·이화학당·정동여학당·숭의여학교 등 근대기의 다양한 교복과 근대기 어린이부터 성인까지의 의복을 다채롭게 볼 수 있는 무대로 꾸며질 예정이다.

또한 군산중앙여고 다도 동아리 등 군산시민 60여 명이 직접 모델로 나서 런웨이를 걸으며 패션쇼에 생동감을 불어 넣는다.

근대역사와 패션이 융합된 야간 문화행사인 만큼 사물놀이, 시 낭송, 댄스 퍼포먼스 등 다채로운 볼거리도 마련된다.

박물관 관계자는 “광복절이라는 역사적인 시간을 기념하는 날에 근대의상패션쇼를 통해 근대역사를 되돌아보는 새로운 시도로 근대문화도시 군산의 민족적 정체성을 성장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패션쇼 개최로 관람객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고 군산시의 야간관광 활성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은 근대역사문화를 관광콘텐츠로 브랜드화해 매월 평균 9만여 명의 관람객 발길을 이끌며 군산의 대표적인 관광 랜드마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