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문 대통령 "일본군 위안부 피해는 성폭력·인권의 문제"
문 대통령 "일본군 위안부 피해는 성폭력·인권의 문제"
  • 이성원
  • 승인 2018.08.14 2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 참석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 곽예남 할머니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립 망향의 동산은 해외동포들을 위한 국립묘원으로, 위안부 피해자들의 유해도 안치돼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 때 비로소 해결될 수 있다”며 “정부는 피해자 할머니들과 지속적인 소통에 성의를 다하고, 피해자 중심 문제 해결이라는 국제사회의 인권규범에 따라 할머니들을 문제해결의 주체로 존중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천안 국립 망향의 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우리는 내일 광복 73주년을 맞지만 이미 고령이 되신 피해자 할머니들께는 여전히 광복이 오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한일 양국 간의 역사문제에 그치지 않고 전시 여성 성폭력의 문제, 인류 보편적 여성 인권의 문제”라고 말한 뒤 “저는 이 문제가 한일 간의 외교분쟁으로 이어지지 않기 바란다. 양국 간의 외교적 해법으로 해결될 문제라고도 생각하지 않는다”며 “우리 자신과 일본을 포함한 전 세계가 전체 여성들의 성폭력과 인권문제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다시는 되풀이하지 않겠다는 굳은 각성과 교훈으로 삼을 때 비로소 해결될 문제”라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8월 14일)은 지난 91년 고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에 대해 최초로 공개 증언한 날로, 김 할머니에 이어 다른 생존자들이 잇따라 피해사실을 알리면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아시아연대가 2012년에 처음으로 이날을 기림일로 정했다.

이후 우리 정부는 지난해 12월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을 개정, 올해부터 8월 14일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첫 국가기념일이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