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3:46 (수)
"당당히 살아남아 진실 밝혀낼 것"
"당당히 살아남아 진실 밝혀낼 것"
  • 연합
  • 승인 2018.08.14 2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예고됐던 결과”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전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씨는 14일 안 전 지사에게 무죄가 선고되자 “부당한 결과에 주저앉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씨는 이날 변호인을 통해 낸 입장문에서 “어쩌면 예고되었던 결과였을지 모른다”며 “재판정에서 피해자다움과 정조를 말씀하실 때 결과는 이미 예견됐을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권력자의 권력형 성폭력이 법에 따라 정당하게 심판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씨는 “약자가 힘에 겨워 스스로 죽음을 선택하는 세상이 아니라 당당히 끝까지 살아남아 진실을 밝혀 범죄자는 감옥으로, 피해자는 일상으로 돌아가는 초석이 되도록 힘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