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6 11:12 (일)
음식점 위생등급제 적극적 관심 필요하다
음식점 위생등급제 적극적 관심 필요하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8.1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철이면 식중독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위생 불량으로 적발되는 음식점들이 많아 소비자들은 음식점 선택에 고민이 많을 수밖에 없다. 소비자들이 이런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한 것이 ‘음식점 위생등급제’다. 그러나 전북지역 음식점 중 위생등급 인증을 받은 곳은 15개소뿐이다. 서울과 경기지역의 위생등급제 인증 음식점이 470여 곳에 이르는 것과 대비된다.

전북도와 도내 각 시군은 여러 형태로 음식점을 육성하고 있다. 전북도는 전북을 대표하는 향토음식점 51곳을 지정해 홍보하고 있다. 각 시군은 모범음식점, 착한가격업소, 원산지 우수 음식점 등 우수 음식점 지정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자치단체에서 지정한 여러 유형의 이런 제도가 외부 관광객들의 음식점 선택에 도움을 주는 것도 사실이다. 그러나 아무리 좋은 맛과 향토적 특성을 갖춘 음식점이라도 위생환경에 문제가 있다면 모범 업소가 될 수 없음은 당연하다. 건강과 직결되는 음식점의 위생환경이 가장 중요하다는 이야기다.

실제 모범업소로 지정 받은 음식점 중 위생 불량 등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지정 취소된 경우도 매년 증가하고 있다. 전국적으로 2011년 182건, 2012년 145건, 2013년 204건, 2014년 228건 등이다. 전북의 경우 경기·대구·서울에 이어 4번째로 많은 63개소의 모범 음식점 지정 취소가 있었다.

식품안전처가 시범 시행을 거쳐 지난해 5월 전국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음식점 위생등급제’는 단순히 좋은 식단의 문제가 아닌, 소비자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위생환경 관리제도다. 시설의 청결상태, 환기, 살균소독, 물, 행주, 원재료, 종사자의 위생까지 평가해서 등급을 매긴다. 위생등급 인증을 받을 경우 위생등급 표지판과 시설 개보수 비용 등의 지원혜택도 부여한다. 소비자들이 식중독 등 건강을 염려하지 않아도 되는 셈이다. 실제 뉴욕의 경우 2010년 전체 음식점 2만4000개를 대상을 위생등급제를 시행한 후 6개월 만에 최상위 등급이 65%에 이르렀으며, 식중독 환자가 10% 이상 줄었다.

우리의 경우 위생등급제가 현재 의무사항이 아니다. 위생평가를 희망하는 음식점에 대해서는 인증이 이뤄진다. 자자체도 달리 적극적으로 홍보하지 않고 있다. 그러다보니 도내에서 위생등급제가 유명무실한 상황이다. 식품위생 수준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이 요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