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도내 고교 시험지 보관시설 CCTV 설치율 14%
도내 고교 시험지 보관시설 CCTV 설치율 14%
  • 연합
  • 승인 2018.08.1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은 2363곳 중 46.7%

최근 강남의 한 사립학교에서 교사의 시험 문제 유출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이는 가운데, 전국 고등학교 시험지 보관시설의 CCTV 설치율이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15일 교육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2363개 고교 중 시험지 보관시설에 CCTV가 설치된 곳은 1100개 고교로 설치율은 46.97%였다.

전국에서 CCTV가 가장 적게 설치된 지역은 전북으로 설치율이 14.29%에 불과했고, 이어 대전(27.42%), 충남(29.66%) 순이었다.

CCTV가 가장 많이 설치된 곳은 울산(91.23%)이었고, 이어 대구(89.25%), 서울(65.42%) 순이었다.

시험지 유출 사고는 공립고와 사립고를 가리지 않고 해마다 발생했다.

2014년부터 올해까지 4년여간 고교 시험지유출 사고는 공립고 6건, 사립고 7건 등 총 13건이 발생했다.

2017년 서울의 한 고교에서 출제 교사가 시험지를 인근 학원 원장에게 전달하는 사건이 있었고, 올해 광주에서는 행정 직원이 시험지 인쇄과정에서 원안을 복사해 학부모에게 전달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박 의원은 “그동안 시험지 유출 사고 대응과 관련해 교육부의 매뉴얼이나 가이드라인도 사실상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