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09:33 (금)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놓고 '온도차'] 여 "한반도 평화 협력" vs 야 "비핵화 선행돼야"
[문재인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놓고 '온도차'] 여 "한반도 평화 협력" vs 야 "비핵화 선행돼야"
  • 연합
  • 승인 2018.08.15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야는 남북 간 평화정착과 경제공동체 추진을 강조한 문재인 대통령의 8·15 경축사에 대해 온도 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제시한 한반도 평화 번영을 위해 협력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자유한국당은 한반도의 평화·번영을 기대하기에 앞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먼저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구두 논평을 통해 “한반도 평화에 대한 대통령의 강력한 의지가 드러난 경축사였다”면서 “민주당은 한반도 평화와 경제적 번영 등을 위해 한치의 소홀함 없이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야당이 진정으로 국익을 생각한다면 ‘국정 발목잡기’가 아니라 초당적 협력을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야말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필수적 기반”이라며 “제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 비핵화의 실질적인 진전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또 “강한 국력을 바탕으로 분단을 극복해야 한다”며 “한반도의진정한 평화와 번영은 국력이 바탕이 되지 않으면 실현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은 서면 논평에서 “전쟁은 평화를 외친다고 그 존재가 없어지는 것이 아니며, 분단은 선언만으로 극복되는 것이 아니다”면서 “대통령의 경축사에는 남북 간 미래 청사진이 응축돼 있지만, 전쟁의 역사도 북핵의 현실도 그저 흘러간 ‘과거’가 되어버린 것 같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이용주 원내대변인은 “ ‘동아시아 철도 공동체’, ‘통일경제특구’ 설치 등 남북 간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과 공동 번영을 이루겠다는 구상을 환영한다”면서 “다만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선결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