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10:15 (월)
'와르르' 무너진 전북…또 졌다
'와르르' 무너진 전북…또 졌다
  • 연합
  • 승인 2018.08.15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항에 2대 5 ‘대패’
포항 스틸러스가 15일 ‘K리그 절대 강자’ 전북 현대를 안방으로 불러들여 이석현의 해트트릭 활약으로 기분 좋은 5-2 대승을 낚았다.

포항은 지난 5월 12일 13라운드 원정에서 전북에 뼈아픈 3-0 완패를 안긴 데 이어 다시 한 번 전북을 울렸다. 전북은 지난 8일 FA컵 16강에서 2부 아산에 1-2 패배를 당한 후 강원전 3-1 승리로 충격에서 벗어나는 듯했지만 포항의 일격에 가슴을 쳤다. 포항이 홈팬들의 응원 속에 활발한 공격으로 전북의 허점을 파고들었고, 먼저 득점포를 가동했다.

포항은 전반 33분 이석현이 슈팅이 상대 골키퍼 펀칭으로 흘러나온 걸 놓치지 않고 오른발 슈팅으로 왼쪽 골문을 꿰뚫었다.

기세가 오른 포항은 5분 후 이근호가 페널티아크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다시 한 번 수원의 골문을 갈라 2-0을 만들었다.

전북은 후반 4분 한교원이 이동국의 헤딩 패스를 받아 만회 골을 기록하며 1-2로 뒤쫓았다.

하지만 포항은 선제골 주인공인 이석현이 후반 8분 그림 같은 오른발 중거리슈팅으로 반대편 골문을 꿰뚫어 전북의 추격 의지를 꺾었다.

이석현은 후반 28분에는 상대 골키퍼와 1대 1로 마주한 상황에서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세 번째 골을 넣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전북은 김신욱이 후반 38분 한 골을 만회했지만 포항은 김승대가 후반 42분 한 골을 더 넣으며 5-2, 3점 차 승리를 확정했다.

지난 주말 강원의 지휘봉을 잡은 김병수 감독이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 강원FC는제리치의 한 방으로 전남 드래곤즈에 1-0으로 이겼다.

지난 11일 전북전 1-3 패배 후 경질된 송경섭 전 감독을 대신해 강원의 사령탑에 오른 김병수 감독은 데뷔전에서 “과정보다는 반드시 이겨 승점 3점을 얻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반면 전남은 강원에도 덜미를 잡히며 6연패 부진에 허덕였다.

강원의 외국인 골잡이 제리치가 0-0의 팽팽한 후반 막판 해결사로 나섰다. 제리치는 전남의 허재원이 위험지역에서 걷어내려던 공을 몸으로 막아낸 뒤 골키퍼까지 제치고 골망을 흔들었다.

제리치는 시즌 18골로 말컹(경남·16골)을 제치고 득점 부분 선두를 질주하며, 김병수 감독에게 데뷔전 승리를 선물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