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0:17 (일)
전북 상용차사업 반드시 결실 이루어내야
전북 상용차사업 반드시 결실 이루어내야
  • 전북일보
  • 승인 2018.08.16 19: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 이후 전북 최대 현안 중 하나로 부상한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이하 상용차사업)’이 최근 산업통상자원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심사를 통과했다. 물론 이 사업이 실행되기 위해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9월17일까지 실시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술성 평가를 통과해야 하고, 이어 실시되는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좋은 평가를 받아야 한다. 그런 절차를 모두 통과해야 내년부터 2023년까지 총 사업비 2210억 원을 들여 진행되는 상용차 부품산업과 연구개발 기반을 구축하는 본사업이 궤도에 오른다. 관련기업 수십개가 유치·육성되고 고용이 늘어날 것이다.

최근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와 한국지엠 군산공장을 잇따라 잃은 전북은 상용차사업 유치에 큰 희망을 걸고 있다. 이 사업은 삼성그룹 전장사업의 전북유치에 우호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그 시너지효과가 클 수밖에 없다. 전북이 미래 자동차산업의 핵심 기지로 발돋움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온 것이다.

지금 당장 발등의 불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기술성평가 통과다. 과기부가 다음달 17일까지 실시하는 기술성평가는 △과학기술 개발의 필요성 및 시급성 △국고지원의 적합성 △기존사업과의 차별성 및 중복성, 연계방안 △사업계획의 구체성 등 18개 항목에 대해 평가한다. 호평 속에서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사실 이 사업은 전북의 요구이기도 하지만 정부가 최근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군산경제를 살리기 위해 내놓은 대체사업이고, 이낙연 국무총리도 지난 2일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산업·고용위기지역의 대체·보완사업에 대한 정부부처의 예타를 신속하게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정부의 긍정적 조치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그렇지만 안심은 금물이다. 실무를 담당하고 있는 전북도와 정치권, 경제계가 손을 맞잡고 소통하며 함께 뛰어야 한다. 내년 1월 예타 통과까지 한치의 소홀함 없이 대응해 나가야 한다.

산업·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에 대한 정부의 관심과 지원은 이번 상용차사업 확정에 달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미 전북은 현대차, 타타대우차를 생산하고 있는 상용차 본고장 위상을 갖춘 지역이다. 그 기반과 경쟁력을 바탕으로 미래 자동차산업 주도권을 가져갈 수 있는 곳이 바로 전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ㄴㄹ 2018-08-18 18:37:54
코미디 하냐? 맨날 파업 하면 부추기는게 그 잘난 전북 정치인들인데 정동영 김승수 이런애들 그저 무조건 기업은 악이고 노동자가 파업하는게 민주 권리 라면서 부추기는 덜떨어진 지역에 누가 기업을 새우고 투자를 할까? 원래 현대가 봉동에 상용차 더 지으려고 했지만 현대차 노조가 반대했지? 그딴 ㅄ 같은 노조들 응원하는게 전북 정치인인데 무슨. ㅋㅋ 있는 기업이나 잘 지켜라. 김승수 정동영 이런 애들이 전북 정치권에 있는한 영원히 전북은 가난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