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아시아 스포츠 축제 내일 '화려한 막'
아시아 스포츠 축제 내일 '화려한 막'
  • 연합
  • 승인 2018.08.16 2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도네시아의 힘’전세계 전파
남북 동시입장, 한국가수 출연

45억 아시아인의 스포츠 축제, 2018 자카르타·팔렘방 하계 아시안게임이 오는 18일 막을 올린다.

18회째를 맞는 이번 아시안게임은 이날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의 겔로라 붕 카르노(GBK) 주 경기장에서 16일간 열전의 시작을 알린다.

이번 대회 모토는 ‘아시아의 에너지’(Energy of Asia)다. 인도네시아는 개회식에서 ‘인도네시아의 힘’을 펼쳐보일 준비를 하고 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공식 홈페이지는 “개회식은 ‘인도네시아가 국제대회를 개최할 만큼 거대한 나라’라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인도네시아는 1962년에도 자카르타에서 제4회 아시안게임을 개최한 적이 있다.

당시 17개국 약 1500명 규모였던 대회는 56년 후 45개국 1만 1300명 규모로 확대됐다.

길이 120m, 너비 30m, 높이 30m의 대형 무대가 선수단과 관중을 맞이한다.

인도네시아 예술가들이 제작한 이 무대는 산이 봉긋 솟아 있는 형태로, 인도네시아만의 아름답고 독특한 식물과 꽃으로 꾸며진다.

안군, 라이사 등 인도네시아 유명 가수들과 4000명의 댄서들이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개회식 공연은 위시누타마 총감독이 이끌고, 안무는 데니 말릭과 에코 수프리얀토, 지휘는 아디 MS, 로널드 스티븐이 맡는다.

이번 대회는 자카르타와 함께 남부 수마트라 섬의 중심도시 팔렘방에서도 경기가 열린다.

팔렘방도 개회식에 맞춰 환영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수마테라 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은 팔렘방에서 열리는 개회식에 한국인 가수 팀(황영민)과 세븐(최동욱)이 등장한다고 전했다. 세븐은 지난 15일 자카르타에서 성화봉송에도 참여했다.

한국과 북한 선수단의 동시 입장도 개회식의 하이라이트가 될 전망이다. 남북은 여자농구, 조정, 카누 용선 등 3개 종목에서 단일팀도 꾸려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