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16:50 (화)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45년만에 본격화
전주교도소 이전사업 45년만에 본격화
  • 백세종
  • 승인 2018.08.16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무부, 기본설계용역 착수
2020년 1월 실시설계 예정
시, 기존부지 활용안 구상중

법무부가 전주교도소 이전을 위한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하는 등 45년 만의 전주교도소 이전 사업이 본격화되고 있다.

16일 전주시에 따르면 법무부는 지난 1일 전주교도소 이전 신축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설계용역에 착수했다.

기본설계용역은 기본계획과 실시설계 사이에서 추진하는 용역으로 신축 건축물의 구조와 형식, 규모 등을 결정하는 용역이다. 조달청의 설계적정성 검토와 기획재정부의 총사업비 협의 등의 절차를 거친 후 용역이 완료될 예정이다.

전주교도소 이전 신축사업은 오는 2022년까지 약 1500억원을 투입해 전주교도소를 현 교도소 부지 동쪽 뒤편인 평화2동 작지마을 일원에 이전 신축하는 것으로 설계용역기간은 기본설계 240일, 실시설계 300일 등 총 540일간이며, 용역비는 총 30억원이다.

법무부는 우선 기본설계를 내년 3월 28일까지 진행하고 2020년 1월까지 실시설계를 거쳐 교도소 이전 공사에 착수하게 된다.

시는 대규모 국가사업으로 추진되는 전주교도소 이전 신축사업이 장기간 진행되는 사업인 만큼, 설계용역 추진과 함께 주민들의 의견도 충분히 수렴해 법무부 등 관계기관에 주민들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요구하고 협의할 계획이다.

전주교도소는 45년 전인 지난 1972년 당시 도시 외곽이었던 현 평화동 부지에 둥지를 틀었으나, 그동안 도시 확장으로 인해 시가지역으로 변모하면서 주민불편과 남부권 발전의 저해요인으로 꼽히며 이전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시는 법무부에 꾸준히 이전을 건의, 지난해 12월 전주교도소 이전 신축부지 확정을 위한 첫 번째 행정절차인 도시계획시설 결정을 고시했다. 이와 함께 교도소 이전 후 기존 부지를 활용하기 위한 용역을 지난 4월 발주해 내년 1월까지 진행중이다.

기존 부지에 문화체육시설 등 다양한 사업을 구상하고 있는 시는 법무부와 기재부에 용역결과를 토대로 한 부지활용 안을 건의할 방침이다.

김종엽 전주시 생태도시국장은 “전주교도소 이전 신축사업은 전주 남부권 활성화를 위한 사업으로, 무엇보다 주민들의 의견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성공적인 이전사업 추진을 위해 앞으로도 유관기관, 지역주민, 전주시가 유기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