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민선7기 무주군 ‘본청 2국 13과 61담당 편제로’
민선7기 무주군 ‘본청 2국 13과 61담당 편제로’
  • 김효종
  • 승인 2018.08.19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개편안 발표... 현재 관련 조례 개정 위한 입법 예고 중

민선 7기 무주군이 조직 개편안을 마련하고 관련 조례 개정을 위한 입법예고에 들어갔다.

군에 따르면 이번 조직개편은 지역상황과 특성을 감안하고 효율적인 군정운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능률적인 구조로 개편하는데 원칙을 뒀다.

개편안을 살펴보면 본청 2국 13과 61담당, 의회는 1과 1전문위원(1담당 1전문위원), 직속기관은 2직속기관 4과 15담당, 사업소는 2사업소 6담당, 읍·면은 1읍 5면 24담당으로 하는 기본 골격을 갖추고 있다.

또 인구감소로 인한 지역소멸 위기 극복과 군정비전 달성을 총괄할 미래준비 팀을 부군수 직속으로 설치했으며 본청 부서를 효율적으로 운영·관리하기 위해 2개 국(局)(행정복지국, 산업건설국) 체제로 전환한다.

농업 관련 4개 부서를 농업기술센터 내에 배치해(농업정책과, 농축산유통과 소속은 산업건설국) 농가지원에 주력할 방침이며 농가 소득향상을 위해 농산물 가공·판매를 전담하고, 축산농가 지원과 가축전염병 예방을 위한 농축산유통과도 신설한다.

청정무주를 지키고 임업소득을 높이기 위해 환경과 산림부서를 분리(환경위생과, 산림녹지과)하고, 안전한 먹는 물 공급과 깨끗한 하수처리를 위해서는 상·하수도 사업 및 시설을 전담할 맑은 물 사업소를 새로 마련한다.

보건의료원은 양질의 보건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보건사업과 진료 분야를 전담하는 2개 과로 나눠 전문화하고 치매·정신건강·보건지소(진료소) 등을 전담할 팀을 신설키로 했다.

이경섭 군 자치행정과장은 “조직 개편안에는 지역화폐, 에너지, 도서관 등 행정수요를 반영한 기구개편 내용도 포함돼 있다”며 “섬김과 신뢰행정을 실현하고 군민행복을 구현하기 위한 조직으로 개편하는 만큼 행정역량 강화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