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익산부송택지 10년째 답보 ‘주민 원성’
익산부송택지 10년째 답보 ‘주민 원성’
  • 김진만
  • 승인 2018.08.19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발사업 잠정 중단상태… 재산권 제약받아
시, 전북도 도시계획심의 재상정 협의 진행

익산부송택지개발사업이 잠정 중단상태를 좀처럼 벗어날 기미를 보이지 않으면서 10년 넘게 기다린 토지주들의 불만이 고조되고 있다.

익산시가 10년간 구상한 도시의 개발계획을 전라북도가 불허했고, 이후 1년이 지났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계획이 발표되지 않으면서 행정에 대한 신뢰도 떨어뜨리고 있다.

지난 16일 익산시에 따르면 중단된 부송택지개발사업의 행정절차 마무리를 위해 올해 안에 전라북도에 도시계획심의를 재상정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부송택지개발사업은 익산시가 지난 2009년 인근에 소각장을 건설하며 33만㎡규모의 주변 개발을 약속하면서 시작됐다.

시는 관련절차를 밟아 지난해 8월 전북도 도시계획심의에 상정했는데 심의위는 부송택지개발지구의 개발계획이 공공주택 및 상업용지가 많고, 녹지면적은 적은데다 인근 도심권과 근거리 개발은 제외되어 있다며 부결 처리했다.

익산시는 부송택지개발사업이 부결되면서 사업이 전면 중단되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도시계획을 재수립해 왔다.

시는 공공주택과 상업용지를 줄이고 녹지면적을 넓히고, 인근 도심권의 공원지구를 민간공원개발방식을 도입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그런 보완 절차에 1년이 지났고 앞으로 언제쯤 재상정과 통과, 개발이 이뤄질 지에 대한 확실한 일정이 공지되지 않으면서 주민들의 불만은 크게 고조되고 있다.

더욱이 지난 3월 조만간 재상정에 나서겠다고 발표한 이후 아직까지 ‘조만간 추진하겠다’는 발표만 남발하며 행정의 신뢰를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이다.

부송택지개발지구 주민들은 “시는 ‘조만간’이라는 말로 주민들을 현혹시키는 것을 중단하고 구체적인 추진 계획과 일정을 내놔야 한다”며 “10년 넘게 재산권행사를 하지 못하는 피해를 입힌 추가 대책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부송택지개발계획은 수립되었고 인근 추가 개발에 대한 사업자 선정에 나설 방침이다”며 “민간사업자만 선정되면 곧바로 재상정을 통해 사업추진에 속도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