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0:20 (수)
회문산자연휴양림, 시(詩)가 있는 산책로 조성
회문산자연휴양림, 시(詩)가 있는 산책로 조성
  • 임남근
  • 승인 2018.08.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섬진강 시인 김용택 시비 설치하고 17일 제막식 개최

산림청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소장 정영덕)는 회문산자연휴양림 해원의 숲에 김용택 시인의 시비를 설치하고 17일 제막식을 가졌다.

김용택 시인은 1982년 21인 신작시집(창작과 비평)에 연작시‘섬진강’ 등을 발표하며 문단에 등단했다.

시집 ‘섬진강’과‘맑은 날’,‘꽃산 가는 길’등을 펴 냈으며 김수영문학상과 소월시문학상, 윤동주문학상 등을 수상한 경력이 있으며 전북작가 회장, 전북환경운동 공동의장 등을 엮임한 바 있다.

이날 제막식에는 김용택 시인과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서부지역팀 김응준 과장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시비가 설치된 해원의 숲은 편백나무 식재지로써 잘 정비된 산책로를 따라 김용택 시인의 대표 작품을 시비로 설치해 휴양림 이용객들에게 마음의 휴식을 줄 수 있는 특색 있는 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 회문산자연휴양림은 김용택 시인과 상호 협력해 휴양림 이용객을 대상으로 시문학 강좌 시문학의 밤 등 다양한 산림문화 프로그램을 실행할 예정이다.

김용택 시인과 회문산자연휴양림이 공동 실행하는 산림문화행사시 입장료는 면제된다.

회문산자연휴양림 두승희 팀장은 “다가오는 가을, 아름다운 단풍과 더불어 시 감상을 통해 잠들어 있던 감성을 깨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이다”며“휴양림 이용객들이 숲속 휴양 문화를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산림문화 콘텐츠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