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임실군, 폭염과 가뭄 대비 단비정책 추진
임실군, 폭염과 가뭄 대비 단비정책 추진
  • 박정우
  • 승인 2018.08.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례적인 폭염과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들을 위해 임실군이‘단비대책’을 추진, 농가의 고통을 덜어주고 있다.


군은 폭염과 가뭄으로 경작물의 영농 해소를 위해 4억원의 예비비를 긴급 투입, 스프링클러를 공급하는 등 특별대책을 마련했다. 이번에 추진된 대책은 스프링클러 3000여 개와 호스 및 물통 등 9000여 개를 공급해 농가들의 영농을 지원하고 있다.

심민 군수는“오랜 폭염으로 밭작물이 타들어 가고 있다”며 “농가들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모든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심 군수는 농가들을 방문해 어려움을 청취하고 피해의 심각성을 인식, 스프링클러 지원사업을 적극 추진할 것을 지시했었다.

임실지역은 7월 초부터 40여일간의 지속된 폭염과 가뭄으로 밭작물이 타들어 가는 등 농가들의 피해가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군은 농작물 피해 지원사업 외에도 긴급폭염대책본부를 운영, 관내 주요 장소에 332개소의 무더위 쉼터를 조성했다.

아울러 308명의 재난도우미를 투입, 취약계층의 건강을 점검하고 주요 간선도로 16개 노선에는 살수차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 임실과 오수, 관촌 및 강진터미널에는 얼음을 비치해 주민과 방문객들의 더위를 식혀주는 편의도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