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취준생 29.3% ‘취업만 된다면 어떤 기업이든 상관없다’
취준생 29.3% ‘취업만 된다면 어떤 기업이든 상관없다’
  • 기고
  • 승인 2018.08.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준생 3명 중 1명은 ‘취업만 된다면 어떤 기업이든 상관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대부분의 취준생들이 취업준비 과정에서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몰라 난감함을 느끼고 있었는데 가장 난감해 하는 항목 1위를 다름 아닌 ‘자기소개’가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잡코리아가 취준생 1,387명을 대상으로 ‘취업 준비 이런 점이 난감해’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먼저 취준생들이 취업을 목표로 하는 기업을 물었다.

그 결과 설문에 참여한 취준생의 29.3%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이라고 답해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중견기업(21.7%)’이 차지한 가운데 ‘공기업(16.1%)’과 ‘대기업(14.7%)’이 뒤를 이었다. 취준생들의 목표기업은 최종학력에 따라 차이가 컸다. 먼저 △고졸 취준생의 경우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을 선택한 응답이 41.7%로 압도적으로 높았으며, ‘중견기업(20.2%)’과 ‘중소기업(15.9%)’이 차례로 이어졌다. △초대졸 학력 역시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이 33.3%로 비교적 높은 비중을 보이며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중견기업(22.1%)’, ‘중소기업(17.8%)’의 순으로 응답이 이어졌다. 반면 △4년제 대졸 취준생들은 ‘공기업(22.4%)’과 ‘중견기업(22.1%)’이 근소한 차이로 1, 2위를 다퉜다. 4년제 대졸 그룹의 경우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좋다’는 응답이 21.9%로 전체 응답군 중 가장 적었으며, ‘대기업(18.0%)’을 목표로 한다는 응답은 전체 응답군 중 가장 높았다. 성별에 따라서도 목표기업에 차이를 보여 남성은 ‘중견기업(24.8%)’-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23.7%)’-‘공기업(18.5%)’, ‘대기업(17.1%)’의 순으로 응답을 보였다. 반면 여성은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이 35.4%로 압도적으로 높은 가운데 ‘중견기업(18.4%)’-‘중소기업(14.9%)’-공기업(13.5%)’의 순으로 응답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