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도예가 김광길 작가 ‘연잎 이야기 展’
도예가 김광길 작가 ‘연잎 이야기 展’
  • 신기철
  • 승인 2018.08.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서울 갤러리 라메르

남원도예의 전통과 맥을 이어가고 있는 김광길 전 서남대교수의 ‘연잎이야기 展’ 기획초대전이 오는 22일부터 28일까지 서울 갤러리 라메르에서 열린다.

부드럽고 넓은 연잎과 유유자적하며 흘러다니는 잉어 그리고 드러나지 않는 여백을 표현해온 김광길 교수의 작품은 관객들을 물아일체 세계로 빠져들게 한다.

그릇의 형태감이 중시되어온 도예작업에서 벗어나 그릇위에 씌워내는 색유들의 색감과 공간 연출을 통해 회화적 느낌이 강한 한 폭의 도화로 그려낸 연지 풍경이다

김 교수가 즐겨 다루는 주제 연잎과 연지는 혼탁한 세상 위로 맑고 향기롭게 피어오른 꽃 봉우리 보다는 오히려 그 꽃송이를 받추고 있는 연잎과 무심한 잉어로 세상을 정화시켜주는 심리적 연상효과를 낳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갤러리 10여m 벽면을 주 화판 삼아 바닥에서부터 벽면에 활짝 펼쳐진 연잎과 그늘 쪽을 향해 무리지어 유영하는 비단잉어들을 설치한 연출이 백미다.

일반적인 좌대 위의 도자기 전시 대신 갤러리 공간을 쇼케이스 삼아 그의 연잎과 잉어들이 하나의 큰 세상 이야기를 펼쳐 놓은 것이다.

김 교수는 전통도자의 가치를 학술적 연구를 통해 천연유약, 소성기법 등 조사와 재현 연구를 지속해오면서 그 데이터들을 토대로 특허를 내고 순수 도자예술을 접목해서 현대도자로 확장시키고 산업도자로도 효용성을 높이는데 힘써 왔다

한편 김 교수는 사)광주전남디자인협회 부회장, (사)광주미술협회 부회장, (사)한국미술협회 이사, 남원국제 도예캠프 운영위원장과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 특별전 초대작가 및 청주 국제 공예비엔날레 아트 페어 초대작가를 역임했으며, 광주 문화 예술 공로상을 수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