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북지역 자영업자 ‘비명’…도내 소상공인 광화문 상경투쟁결의
전북지역 자영업자 ‘비명’…도내 소상공인 광화문 상경투쟁결의
  • 김윤정
  • 승인 2018.08.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기준 도내 자영업자 전년 동월보다 1만 명 줄어
지독한 경기침체와 최저임금 상승이 원인이라는 주장
도내 소상공인단체 대표들 광화문서 집회 예고

전북지역 자영업자들이 폭염으로 인한 식자재 값 폭등과 최저임금 상승 직격탄에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이들은 생존을 위해 저축은행 등 제2금융권에까지 손을 벌렸지만, 돌아온 것은 폐업이라고 호소하고 있다. 벼랑 끝에 내몰린 도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대표 등은 지난 17일 전북도청 앞에서 이달 29일 ‘광화문 소상공인 총궐기 대회’에 참여하기로 결의했다.

19일 호남지방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올 7월 전북지역 자영업자는 24만 명으로 지난해 동월보다 1만 명(-4.1%)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소상공인 단체는 지독한 지역경기 침체와 맞물린 최저임금 인상이 원인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높아지고 있는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은 지역경제의 뇌관으로 지목되고 있다. 가장 최근 공개된(6월 말 기준)전북지역 총 여신 잔액은 49조6979억 원으로 조만간 50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인다.

도내 자영업자 수는 전북지역 전체 취업자 수의 25.8%를 차지하고 있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소상공인연합회 등이 밝힌 자영업자 폐업률(1년간 개업 대비 폐업 수)은 지난 2016년 77.8%에서 지난해 87.9%로 높아졌다. 올해는 90%에 육박할 것이란 게 업계 추산이다. 자영업자 10명이 점포를 여는 동안 9명 가까이가 문을 닫는다는 얘기다.

자영업자 폐업이 급증하는 이유는 인터넷 쇼핑 등으로 지역소비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비용은 매년 크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상공인연합 전북지회 두완정 회장은 “경제민주화는 어디가고 거리로 내몰린 자영업자만 늘었다” 며 “땜질처방에 그치고 있는 경제정책이 1997년 IMF 사태이후부터 자영업자들을 방치한 결과와 맞물려 상황이 점점 악화되고 있다” 고 분석했다.

두 회장은 또한 “최근 2년 사이 30%가까이 오른 최저임금은 영세 자영업자들로서는 도저히 감당해 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소상공인 업계는 최저임금 산업별 차등화를 주장하며, 지난 9일 소상공인 생존권운동연대를 출범시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