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21:13 (목)
'최보경 선제골-손준호 추가골' 전북, 서울 꺾고 선두 질주
'최보경 선제골-손준호 추가골' 전북, 서울 꺾고 선두 질주
  • 연합
  • 승인 2018.08.19 2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리치 4골 폭발' 강원, 인천에 7-0 대승…제리치 득점 선두
전남, 수원과 10골 주고받는 접전 끝에 6-4 승리…6연패 탈출

전북 현대가 적지에서 FC서울에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두고 최근 부진 우려를 씻어내며 선두를 질주했다.

 전북은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EB하나은행 K리그1(1부리그) 2018 2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31분에 나온 최보경의 선제골과 후반 34분에 터진 손준호의 추가 골을 앞세워 서울을 2-0으로 물리쳤다.

 이로써 전북은 시즌 18승 2무 4패(승점 56)를 기록해 2위 경남(승점 46)과 격차를 10점 차로 벌리고 독주 체제를 갖췄다.

 전북은 또 지난 15일 포항전 2-5로 패했던 '광복절 참사'와 아산과 FA컵 16강 1-2 패배를 포함한 최근 4경기(1승 3패) 부진에서 벗어났다.

 반면 서울은 2연패 후 3연승을 달리다가 전북에 덜미를 잡혀 상승세가 한풀 꺾였다.

 서울은 지난해 7월 전북전 2-1 승리 이후 5경기 연속 무승(1무 4패)을 기록하며 전북에 약한 면모를 보였다.

 전북은 장신 공격수 김신욱을 최전방 공격수로 내세웠고, 서울은 마티치, 고요한, 이상호를 공격 삼각편대로 배치해 맞불을 놨다.

 전북이 세트피스 상황에서 귀중한 선제골을 만들어냈다.

 파상공세로 서울의 문전을 위협하던 전북은 전반 31분 왼쪽 코너킥 기회에서 김신욱이 크로스를 헤딩으로 방향을 바꿔놓자 오른쪽 골지역으로 파고든 최보경이 왼발 아웃사이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부심의 오프사이드 깃발이 올라갔으나 주심이 비디오판독(VAR)을 거쳐 득점을 선언했다.

 전북은 후반 들어서도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고, 후반 손준호가 득점에 가 세했다.

 손준호는 왼쪽 측면을 드리블로 돌파한 로페즈가 살짝 공을 뒤로 빼주자 아크 정면에서 오른발로 감아 찼다.

 공은 오른쪽 골대 모서리를 맞고 골문 안으로 빠져 들어갔다.

 서울의 거센 반격을 펼쳤지만 끝내 전북의 골문을 열지 못해 2점 차 안방 패배를 당했다.

 강원FC는 인천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네 골을 몰아친 제리치와 멀티골을 작성한 디에고를 앞세워 7-0 대승을 거뒀다.

 7득점은 올 시즌 한 팀 최다 골이다.

 김병수 강원 감독은 사령탑 데뷔전이었던 15일 전남전 1-0 승리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했고, 강원은 전남전 6경기 연속 무패(4승 2무) 행진을 이어갔다.

 반면 인천은 강원에 덜미를 잡혀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 부진에서 허덕였다.

 제리치가 불붙은 득점포를 앞세워 강원의 승리를 이끌었다.

 제리치는 경기 시작 2분 만에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키커로 나서 선제골을 뽑았다.

 이어 3-0으로 앞선 후반 6분 오른쪽 프리킥 기회에서 황진성이 왼발로 크로스를 올려주자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후반 14분 왼발로 한 골을 더 넣어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제리치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후반 추가 시간 한 골을 더 넣어 7-0 대승의 마침표를 찍었다.

 네 골을 몰아넣은 제리치는 시즌 22호 골을 기록해 말컹(경남·21골)을 제치고 득점 부문 단독 선두로 나섰다.

 디에고도 전반 8분 두 번째 골에 이어 후반 25분 그림 같은 중거리포로 멀티 골을 작성하며 승리에 힘을 보탰다.

 전남 드래곤즈는 무려 열 골을 주고받는 공방을 펼친 수원 삼성을 6-4로 꺾고 6연패 사슬을 끊었다.

 수원은 최하위 전남에 덜미를 잡혀 최근 3연패 부진에 빠졌다.

 전남의 허용준과 마쎄도가 두 골 씩을 사냥하며 승리를 이끌었고, 수원의 데얀도 두 골을 넣었지만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