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김제 ‘길곶 봉수대’ 정밀 발굴조사 통해 실체 밝힌다
김제 ‘길곶 봉수대’ 정밀 발굴조사 통해 실체 밝힌다
  • 최대우
  • 승인 2018.08.20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국비 2억 확보… 9월부터 실시
길곶 봉수대 시굴조사 현장

김제시가 진봉면 심포리 새만금의 최중심에 위치하고 있는 ‘길곶 봉수대’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국비 2억원을 확보, 오는 9월부터 정밀발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어서 (길곶 봉수대에 대한) 보다 명확한 실체가 밝혀질 것으로 전망된다.

시에따르면 지난 2016년 문화재청으로부터 5000만원을 지원받아 길곶 봉수대에 대한 시굴조사를 실시, 삼국시대부터 운영됐던 주요 군사거점지로 밝혀져 학계의 주목을 받고있는 가운데 오는 9월부터 국비 2억원을 지원받아 정밀발굴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제 길곶 봉수대는 ‘세종실록지리지’에 기록된 조선시대 5봉수로 중 제5거루트(순천 돌산도∼서울)의 직봉에 해당되며, 고려말 진포해전 및 임진왜란 당시 만경평야 등 호남의 곡식창고를 방비하는데 커다란 역할을 담당했다.

김제시는 이와 관련, 지난 2016년 시굴조사를 실시, 봉수대 방어 및 화재예방을 위한 외호(주변을 두른 도랑)시설을 확인했고, 삼국시대 부터 조선시대까지 시대별로 다양한 유물이 출토돼 길곶 봉수대 일원이 국가적인 차원에서 군사적 요충지였음이 밝혀져 학계에서 그간 논란이 됐던 진포해전 및 백강구전투, 기벌포전투 등 서해안 일대에서 발생했던 굵직한 사건들의 위치 비정(비평하여 정정함)에 역사학계의 주목을 받았다.

김제시는 이에 따라 이번 정밀발굴조사를 통해 봉수대 주변에 봉수군이 주둔했던 건물지를 확인하고, 유적의 정확한 구조 및 성격, 축조시기를 파악 하여 문화재로 지정 신청한다는 방침이다.

박준배 시장은 “지난 7월30일 문화재청장을 직접 만나 길곶 봉수대의 정밀발굴조사 필요성을 설명한 후 관련 예산지원을 요청했다”면서 “문화재청의 이번 국비 지원은 (문화재청이) 길곶 봉수대의 역사적 가치와 보존가치를 인정한 것으로, 그 가치와 역사성을 정립해 새만금의 대표적인 역사문화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