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군산사랑상품권 가맹점 확대 ‘시민 릴레이 운동’
군산사랑상품권 가맹점 확대 ‘시민 릴레이 운동’
  • 문정곤
  • 승인 2018.08.20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임준 시장 유치활동 이후 SNS 통한 자발적 동참분위기 조성돼
강임준 군산시장이 수송동의 한 상가를 찾아 군산사랑 가맹점 가입 릴레이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군산시가 지역경제 회생을 위해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군산사랑 상품권’ 가맹점 확대를 위한 시민 릴레이 운동이 전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시민 릴레이 운동은 강임준 군산시장이 지난 13일, 상가 밀집지역을 찾아 군산사랑 상품권 및 가맹점 확보 홍보에 나선 이후 한 시민이 자신의 페이스북(Aingju Kim)을 통해 군산사랑 가맹점 가입 릴레이를 시작한데서 시작됐다.

시민들은 페이스북을 통해 주변 상인 3명을 지목해 가맹점 가입을 권유하고 이를 통해 가맹점에 가입한 상인은 또 다른 상인을 지정해 가입을 권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시민과 상인들의 자발적 동참으로 가맹점 확대가 이뤄지고 있다.

릴레이 운동에 참여한 시민 김모 씨는 “가맹점 확대를 위해 시장님이 직접 가맹점 가입을 홍보하고 발로 뛰는 모습을 보며 큰 감동을 받았다”며 “어려움에 처한 군산 경제를 살리기 위해 시민으로서 작은 보탬이 되고 싶어 릴레이 운동에 동참했다”고 말했다.

릴레이 운동을 처음 제안한 Aingju Kim(페이스북명)씨는 “군산시와 시민들이 한 마음으로 헤쳐 나가면 힘든 시기를 극복할 수 있을 거라는 믿음에서 시작했다”며 “가맹점 가입 릴레이 운동에 흔쾌히 동참해 준 시민들을 보고 위기 극복의 희망을 보았다”고 말했다.

한편 강임준 시장은 군산 경제를 살리는데 모든 행정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거듭 표명했다.

강 시장은 군산사랑 상품권 판매가 개시되는 9월 3일까지 거리에 나서 가맹점 가입유치 활동을 지속함과 동시에 상품권 판매를 위한 세일즈에도 직접 나설 계획이다.

강 시장은“가맹점에 가입하지 않는 곳이 있다면 직접 찾아가 가맹점 가입의 장점에 대해 적극 설명하고 가입을 독려하겠다”며 “4년 임기 동안 월급의 상당 금액을 지역상품권으로 받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