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미국 수출 축산물 1호 ‘하림 삼계탕’ 미국시장서 승승장구
미국 수출 축산물 1호 ‘하림 삼계탕’ 미국시장서 승승장구
  • 엄철호
  • 승인 2018.08.2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림, 올 연말 300만 달러 돌파 예상

미국 수출 축산물 1호 ‘하림 삼계탕’이 미국 시장에서 승승장구다.

이같은 인기와 호응은 대한민국 대표 보양식 삼계탕의 올 연말 대미 수출이 300만 돌파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닭고기 전문기업 (주)하림에 따르면 올해 미국에 수출한 하림 삼계탕은 6월 기준으로 155만 달러 규모(252톤)에 이르고 있다.

이같은 추세라면 올 연말 300만 달러 수출 목표를 무난히 달성할수 있다는게 하림측 전망이다.

특히 미국은 국내에서 삼계탕을 수출하는 시장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시장으로 하림은 지난해 274만6000달러를 수출했다.

하림은 2014년 까다롭기로 유명한 미국 검역당국의 수출 허가를 받고 국내 축산물 최초로 삼계탕 대미 수출을 시작했다. 하림이 수출하는 삼계탕 제품은 삼계탕 본연의 맛을 유지하기 위해 생산 직후 급속 동결하여 장기간 보관할 수 있는 냉동 제품인 ‘즉석 삼계탕’과 상온에서 보관이 가능한 레토르트 제품 ‘고향 삼계탕’ 등 2종이다.

‘대미(對美) 축산물 수출 1호 제품’인 하림 삼계탕은 미국 시장에서 부동의 1위 자리를 지키며 70% 가까운 점유율을 유지해왔다.

지난 4년간 하림 삼계탕의 대미 누적 수출량은 930만 달러(1513톤)에 이른다.

하림은 삼계탕의 성공적 안착을 위해 미국의 대형 유통업체와 연계한 판촉 활동을 꾸준히 해왔다.

하림 관계자는 “영계에 수삼, 대추, 찹쌀 등을 넣어 만든 하림 삼계탕은 한국의 대표 보양식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한인 소비자들은 물론 다른 아시아 계통의 소비자와 히스패닉 계통 소비자들로부터 건강식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며 “현지 소비자들에게 삼계탕의 우수한 맛과 영양을 알리는 시식 행사 등 판촉 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하림은 1995년 일본에 처음 삼계탕을 수출한 이후 2014년 미국, 2016년 중국 등 수출시장 다변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금은 미국과 중국, 일본, 홍콩, 대만, 싱가포르, 뉴질랜드, 호주, 캄보디아, 베트남, 태국, 필리핀 등 총 12개국에 삼계탕을 수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