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최악의 고용쇼크 해소, 지역이 나서야 하다
최악의 고용쇼크 해소, 지역이 나서야 하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8.2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7월 고용동향’ 보고서를 보면 지난달 취업자 수가 작년 7월보다 5000명 증가에 그쳐 8년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월평균 30만명을 넘었던 취업자 증가 폭이 올 들어 6개월 연속 10만명대 이하에 머물렀고 실업자는 7개월 연속 100만명을 웃돌았다. 청와대와 정부, 여당이 휴일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일자리창출을 최우선으로 두고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해 적극적으로 대응키로 했다. 가히‘고용쇼크’라 할 만큼 현재의 일자리 상황을 엄중하게 본 것이다.

전북의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지난달 기준 전북지역 취업자 수는 92만7000명으로, 작년 7월보다 6000명이 감소했다. 전국적으로 전년 동월 대비 취업자 증가가 적다고 난리인 판에 전북은 현상 유지도 못하고 뒷걸음질 친 것이다. 7월 전북지역 고용률은 59.1%로, 부산(55.6%)·울산(58.4%)·대전(58.8%)에 이어 전국에서 4번째로 낮은 고용률을 기록했다.

물론 전북의 일자리 여건이 열악한 것은 비단 어제오늘의 문제는 아니다. 현대자동차 군산조선소 가동 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폐쇄에 따른 특수 사정도 있다. 국가 전체적으로 고용사정이 심각한 상황에서 취약한 산업구조를 갖고 있는 전북의 경우 타격이 더 클 수밖에 없다. 문제는 앞으로도 전북의 고용사정이 크게 나아질 것 같지 않다는 점이다.

당·정·청이 4조원 규모의 재정보강과 내년도 일자리예산 증가율 상향조정 등을 통해 신산업과 일자리 창출 등의 대응방안을 발표했으나 전북지역 경제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얼마만큼 기여할지도 의문이다. 군산조선소와 지엠 군산공장 폐쇄 이후 지역 맞춤형으로 내놓은 대책마저 실효를 거두지 못하는 마당에 정부 일반 대책만으로는 경제적 기반이 취약한 전북지역 일자리 창출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는 정부의 대책과 별도로 자치단체 차원의 특단의 처방이 나와야 한다. 현재 전북의 경제지표는 모든 부분에서 최악이다. 전북지역 7월 자영업자는 24만명으로, 전년 동월과 비교할 때 1만명이 감소했다. 올 2/4분기 전북의 청년(15~29세) 실업률은 전국 평균 9.0%를 상회한 12.0%로 전년 동기 대비 2.0p 상승했다. 일자리 창출이 국가적으로도 해결하기 어려운 문제라고 방관할 일이 아니다. 정부 정책에만 기대지 말고 지역에서 주도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지혜를 짜야 할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