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전북대학교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될까
전북대학교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재지정될까
  • 백세종
  • 승인 2018.08.2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24일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보건복지부 심사
최근 각종 응급의료지표 개선돼 심사 통과 기대

지난 2016년 9월 30일 두 살배기 남아와 할머니 응급환자 사망 사건이 발생해 같은 해 10월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이 취소됐다가 지난해 조건부 재지정된 전북대병원이 오는 23일부터 24일 보건복지부로 부터 권역응급의료센터 심사를 받는다.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 취소 후 지난 2년 새 부침을 겪은 전북대병원이 달라진 지역공공의료기관으로 거듭날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국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대한 3년 주기 심사를 벌이고 있는 보건복지부는 오는 23일~24일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에 대한 실사를 벌인다. 복지부는 현장 실사를 통해 9월 초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지정 여부를 결정해 발표하게 된다.

지난 2016년 10월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이 취소됐던 전북대병원은 이듬해 5월 권역응급의료센터로 재지정됐지만 올해 있을 3년 주기 전국 권역응급의료센터 실사를 받는다는 조건부 재지정이었다.

복지부 실사를 앞둔 전북대병원은 그동안 각종 응급의료지표가 월등히 개선돼 재지정에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실제 응급실 과밀화 지수를 말하는 병상포화지수와 재실시간은 각각 84%와 8.4시간으로 2016년 복지부가 발표한 2016년 평가 결과(각각 135.8%/14.8시간)보다 각각 51.8%p와 6.4시간 줄었다.

중증응급환자 재실시간도 2년 전(17시간)보다 7.6시간 단축된 9.4시간으로 개선됐다.

비치료 재전원율은 2년 전 13.3%에서 올해는 6.3%로 7%p 줄어든 반면, 최종 치료 제공율은 2년 전 74.5%보다 7.5%p나 올랐다.

적정시간 내 전문의의 직접 진료율은 68.4%에서 79.7%로 11.3%p나 향상됐으며 협진의사 수준도 13.3%에서 40%로 26.7%p 올랐다.

조남천 병원장은 “도민들에게 보다 나은 응급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 의료진이 합심해 진료체계와 시설개선 등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각종 지표가 크게 개선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파수군 역할을 충실히 이행해 도민들이 믿고 찾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