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0:07 (수)
문 대통령 "이산가족 상봉 기다림 더 길어져서는 안돼"
문 대통령 "이산가족 상봉 기다림 더 길어져서는 안돼"
  • 이성원
  • 승인 2018.08.2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수보회의서 "남과 북 담대하게 노력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이산가족 상봉을 더욱 확대하고 속도를 내는 것은 남과 북이 해야 하는 인도적 사업 중에서도 최우선적인 사항”이라며 “남과 북은 더 담대하게 이산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지금도 상봉의 기회를 갖지 못하고 애태우는 이산가족 상봉 신청자가 남측에만 5만6000명이 넘는다. 최근 5년 동안 3600여 명이 매년 돌아가셨고, 올해 상반기에만 3000명 넘게 세상을 떠났다. 정말로 시간이 없다”며 “그분들이 헤어진 가족의 생사조차 알지 못한 채 천추의 한을 안고 생을 마감하신 것은 남과 북의 정부 모두에게 부끄러운 일이다. 이제 그분들의 기다림이 더 이상 길어져서는 안된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인 방안으로 “정기적인 상봉행사는 물론 전면적 생사확인, 화상상봉, 상시상봉, 서신교환, 고향방문 등 상봉 확대방안을 실행해야 한다. 특히 오래전에 남북 합의로 건설된 금강산 이산가족 면회소를 건설취지대로 상시 운영하고 상시상봉의 장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