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김승환 교육감 “대입 개혁안, 현장교사 중심 구상”
김승환 교육감 “대입 개혁안, 현장교사 중심 구상”
  • 최명국
  • 승인 2018.08.20 21:5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환 교육감 “대입 개혁안, 현장교사 중심 구상”
“헌법이 명령하는 대로 교육은 전문가에게 맡겨야”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20일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차원에서 고교 교사 중심의 연구단을 꾸려 올바른 대입제도를 구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교육감은 이날 간부회의에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안이 공표됐지만 학교 현장에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많고, 박근혜 정권 때보다 후퇴했다는 반응도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교육감은 “올바른 대입제도를 만들기 위해서는 결국 헌법이 명령하는 대로 교육은 전문가에게 맡기는 게 옳다고 본다”며 “이번 대입제도 개편안에도 불구하고 전북의 교육정책은 흔들림없이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전북교원단체총연합회도 보도자료를 통해 “교육의 백년지대계를 수립할 국가 교육정책을 마련하는데 교육감, 현장 교사들을 철저히 외면했다”며 “일부 시민참여단 및 전문가 집단의 의견만을 수렴한 것은 근본 문제를 해결하는데 허점과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며 정부의 대입제도 개편안에 유감을 표명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17일 ‘2022학년도 대학 입학제도 개편 방안 및 고교 교육 혁신 방향’을 발표했다. 대입제도 개편안은 올해 중학교 3학년 학생이 치르는 2022학년도 대입부터 수능 위주 전형 비율을 30% 이상으로 늘리고, 수능 최저학력 기준 적용도 대학에 맡긴다는 내용이 담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ㄴㄱㅇ 2018-08-21 16:40:07
재수없는 전라남도 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