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새만금, 글로벌기업 유치하겠다”
“새만금, 글로벌기업 유치하겠다”
  • 전북일보
  • 승인 2018.08.2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민주당 당대표 후보, 전북 찾아 지지 호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송영길 의원(인천계양구을)은 “글로기업이 새만금에 투자할 수 있도록 투자환경을 바꿔놓겠다”고 밝혔다.

20일 전북을 찾은 송 의원은 이날 오전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송도를 글로벌도시로 만든 경험을 바탕으로 전북경제를 회생시키겠다”면서, “글로벌기업이 투자할 수 있도록 규제혁신을 하고, 한국지엠이 떠난 자리에 대기업이 찾아올 수 있도록 더 많은 지원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송 의원은 또, “전북을 전국정치의 중심으로 복원시키겠다”고도 말했다. 그는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세 분의 대통령을 호남의 힘으로 만들어냈지만 호남은 정치적으로 대상화된지 오래다”며, “정치적 자존심을 세우고, 민주당 중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송 의원은 자신이 당대표가 되면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민주당의 혁신, 호남의 발전을 이끌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해찬 후보가 내세운 20년 집권론을 겨냥, “대통령과 당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20년 집권 주장은 교만”이라며, “당장 1년안에 대통령을 도와 경제성장동력을 만들어내고, 한반도 평화정책을 이루겠다”고 다짐했다.

야당이 요구하는 연동형비례대표제 합의, 국회선진화법 개정도 공약했다.

송 의원은 정동영 민주평화당 당대표, 이해찬 민주당 당대표 후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 등 잇딴 올드보이의 귀환에 대해서는 “정동영·정세균 등 선배 의원의 계보 아래로 흩어져 분열된 저희 세대의 책임과 함께 이미 당 대표·대선 주자 등을 두루 거친 그들의 많은 욕심에서 비롯됐다”고 분석했다.

송 의원은 이날 전주와 완주, 군산 등 도내 곳곳을 돌며 당원들에 지지를 호쇘다.

은수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