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김영환 “전북예산확보·특별법 입법 당력 모으겠다”
김영환 “전북예산확보·특별법 입법 당력 모으겠다”
  • 은수정
  • 승인 2018.08.20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당대표 후보, 지지 호소

바른미래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김영환 전 의원은 20일 전북을 찾아 “탄소법 등 전북현안관련 입법에 당력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김 후보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전북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상용차산업 혁신성장을 비롯한 성장동력 발굴이 절실하고, 새만금 SOC 구축 등 정부예산활용이 시급하다”고 들고, “당대표가 되면 이러한 예산 확보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또,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특별법과 탄솟법 등 지역현안 대응 법안처리에도 당력을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현재 바른미래당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중간에서 어정쩡하게 있는 상태”라며 “당 대표가 되면 양극단을 배제하고 국민의 통합과 개혁을 주도하는 중도 통합의 정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경제 정책 기조에 대해서는 “정부가 소득주도 성장론 논란을 비롯해 최저임금제·국민연금 문제 등에 대한 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으면 경제 상황이 더 악화할 수 있다”며, “청와대는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 중심의 경제 정책 기조를 그대로 유지해서는 안 되며, 여기서 바로 잡아야 국민과 맞서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