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유기상 고창군수, 고창읍 환경미화원과 현장 속으로
유기상 고창군수, 고창읍 환경미화원과 현장 속으로
  • 김성규
  • 승인 2018.08.2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벽 생활폐기물 수거 현장 찾아 구슬땀

유기상 고창군수가 21일 깨끗하고 쾌적한 고창을 위해 최일선에서 묵묵히 일하고 있는 환경미화원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유 군수는 이날 이른 새벽부터 고창읍 시가지를 돌며 환경미화원들과 함께 쓰레기종량제 봉투를 청소차량에 탑재하고 각종 쓰레기 수거와 거리 등을 청소했다.

또한 올 여름 폭염 속에서도 ‘깨끗한 고창’을 위해 매일 이른 아침부터 고생하는 환경미화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청취하는 등 소통의 시간도 가졌다.

유기상 군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환경미화원들이 열심히 근무해준 덕분에 군민들이 깨끗한 환경 속에서 생활할 수 있다”고 격려하고 “함께 잘 사는 고창을 위해서는 작은 일부터 같은 마음으로 실천하는 노력이 필요하고, 쓰레기 문제 또한 생활폐기물의 올바른 배출문화 정착 등 군민들의 성숙한 군민의식과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