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친환경농산물 인증 ‘부실’ 논란
친환경농산물 인증 ‘부실’ 논란
  • 김진만
  • 승인 2018.08.21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 인증기관 4곳 모두 지난해 행정처분 받아
소비자 신뢰 실추, “당국, 철저한 관리 필요”

소비자가 농산물을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친환경농산물에 대한 인증이 부실하게 이뤄지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소비자들의 불신이 확산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친환경농산물 인증기관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

20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익산지사에 따르면 친환경농산물 인증은 정부가 소비자에게 농축산물을 안전하게 제공하기 위해 엄격한 기준으로 선별·검사를 거쳐 평가해 안전성을 인증하는 가장 신뢰할 수 있는 농산물 인증 제도다.

친환경농산물 인증을 받으려면 유기합성농약과 화학비료·사료첨가제 등 화학자재를 전혀 사용하지 않거나 극히 적은 양만을 사용해야 한다.

이런 유기농업일지를 2년 이상 작성해야 하는 등 까다로운 절차를 거쳐야 인증을 받을 수 있다.

소비자 신뢰를 높이기 위해 까다롭고 철저한 인증이 이뤄져야 하지만 익산의 4곳 인증기관은 지난해 모두 행정처분을 받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최근에는 익산시 웅포면에서 주민들이 집단 경영체를 형성해 공동재배를 해왔는데 이곳에 참여한 개인에게 친환경인증을 내줬다가 실 경작자의 이의제기로 취소되기도 했다.

친환경농산물인증은 현재 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전담하다가 2002년부터 민간의 참여를 허용했고 올해 6월부터는 민간인증기관이 모든 인증업무를 전담하고 있다.

인증기관은 인증 수수료를 받기 때문에 철저한 인증절차를 거치지 않고 약식검사 등을 통해 인증을 남발할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이처럼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먹을 수 있도록 정부가 인증한 농산물에 대한 신뢰가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면서 당국의 인증기관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친환경인증을 받은 한 농가는 “인증기관이 민간에 전적으로 맡겨진 것은 그만큼 정부의 관리가 뒤따라야 한다”면서 “철저하고 꼼꼼한 친환경 인증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는 신뢰를 쌓아야 친환경농산물 재배 농가들도 보람을 느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농관원 관계자는 “지난해 익산의 4개 인증기관이 모두 행정조치를 받은 건 맞지만 서류미비 등이 전부였다”며 “앞으로 더욱 꼼꼼한 관리를 통해 친환경인증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