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아시안게임] 한국, 금메달 700개 돌파…'700호'는 펜싱 전희숙
[아시안게임] 한국, 금메달 700개 돌파…'700호'는 펜싱 전희숙
  • 연합
  • 승인 2018.08.21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선수단이 아시안게임에서 통산 금메달 700개를 넘어섰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한국은 20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펜싱 여자 플뢰레 개인전에서 전희숙(34·서울시청)이 따낸 금메달로 700번째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기록했다.

전희숙은 2010 인천 대회에 이어 개인전 2연패를 달성하며 뜻깊은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대한민국은 1954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제2회 대회부터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2014 인천 대회까지 총 696개의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번 대회 들어선 19일 태권도 품새에서 금메달 2개가 나왔고, 20일에는 태권도남자 58㎏급의 김태훈(24·수원시청), 전희숙, 펜싱 남자 사브르 개인전의 구본길(29·국민체육진흥공단) 순으로 금메달이 더 나왔다.

한편, 한국 선수의 하계 아시안게임 개인 최다 금메달 기록은 6개인데, 서정균(승마), 양창훈(양궁), 박태환(수영), 남현희(펜싱)가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이 중 유일하게 이번 대회에 출전한 남현희(37·성남시청)는 23일 전희숙 등과 나설 여자 플뢰레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노린다.

2010 광저우 대회 4관왕을 포함해 총 5개의 금메달을 목에 건 류서연(30·평택시청)도 이번 대회에 나섰다. 그가 다관왕에 오르면 새로운 ‘개인 최다 금메달’ 주인공이 될 수도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