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 잘 가, 배추흰나비야
[최명희문학관과 함께 하는 어린이시 읽기] 잘 가, 배추흰나비야
  • 기고
  • 승인 2018.08.21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서영 전주 만수초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키운

배추흰나비 애벌레

드디어 나비가 되었다



하지만 꿀을 먹지 못해

꼬르륵 꼬르륵

힘없이 쓰러지고 말았다



선생님께서

자연으로 보내주자고 했다



잘 가, 배추흰나비야,

훨훨 날아

항상 행복해야 해

==========================================================

*배추흰나비 한살이를 관찰하며 생명 탄생의 과정을 지켜보았군요. 꼬물꼬물 애벌레가 나비가 되었을 때 얼마나 신기하고 예뻤을까요. 친구들이 “나비야, 나비야” 부르며 교실에서 팔을 벌리고 함께 날았을 것 같아요. 배추흰나비처럼 홍서영 어린이의 여름도 신나게 훨훨 날았으면 좋겠습니다. ∥박예분 (아동문학가, 전북동시읽는모임 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