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완주군, 전국 첫 발효특화가공센터 문 열어
완주군, 전국 첫 발효특화가공센터 문 열어
  • 권순택
  • 승인 2018.08.22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초·식초 음료류 생산...로컬푸드가공밸리 조성 순항

완주군이 전국 기초자치단체에서 처음으로 식초 음료를 생산할 발효특화가공센터를 열었다.

완주군은 22일 완주 구이가공센터에서 농촌진흥청 지역농업특성화사업으로 추진한 발효특화가공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발효특화가공센터는 총 사업비 7억7600만원이 투입됐으며 식초 및 식초 음료류 생산시설과 발효탱크 등 장비 15종을 구축했다.

앞으로 발효특화가공센터에서는 ‘높은 초자리’를 브랜드로 현미식초와 과실식초 및 식초 음료류를 생산하게 된다.

군은 아서 발효특화가공센터 운영을 위해 지역 농업인을 주축으로 완주식초협동조합을 결성하고 식초류 제조기술교육 기본 및 심화과정을 통해 식초 기술교육을 실시했다.

이번 발효특화가공센터 개소는 완주군이 전국 최초로 추진한 ‘로컬푸드 가공밸리’ 조성사업으로서 로컬푸드 가공사업 활성화와 농업인의 부가가치 창출에 적극 나서고 있다.

완주군 로컬푸드 가공밸리는 총 부지면적 6961㎡에 로컬푸드가공센터495㎡, 소이푸드가공공장 493㎡, 발효특화가공센터 269㎡, 종합강의장300㎡ 등을 조성했으며 오는 2020년까지 다목적 창고시설 300㎡와 자연그대로 건조채소 가공공장 495㎡를 건립할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소비자 밥상의 절반이 가공식품으로 구성됨에 따라 로컬푸드 가공밸리를 통해 지속적이고 안전한 가공 먹거리를 공급할 수 있는 가공 시스템을 구축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