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남원 사매면서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31주기 추모식 열려
남원 사매면서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31주기 추모식 열려
  • 신기철
  • 승인 2018.08.22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추모식이 22일 오전 10시 30분 남원 사매면 이석규 열사 묘역에서 열렸다.

올해로 31주기를 맞은 추모식은 6월 항쟁을 기념하고 열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기 위해 이석규 민주노동열사 기념사업회(회장 백승환)에서 주관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는 남원시 및 전북도 시민사회단체와 노동자단체, 남원시민 등이 참석하여 열사를 추모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석규 열사는 지난 1987년 8월 22일 노동자 대투쟁 당시 거리투쟁 중 이석규 열사는 최루탄을 가슴에 맞고 사망해 당초 망월동 묘역에 안장하기로 했으나 당시 경찰에 의해 장래차량이 탈취돼 사매면 현 묘역에 안장됐다.

이석규 민주노동열사의 장래 후 초창기에는 노동계와 시민단체에 의해 추모제가 이뤄졌으나 잠시 그 명맥이 이어지지 못하다가 시민사회 단체와 노동단체가 그 뜻을 이어 받아 최근 수년간 추모제를 이어가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30주기를 맞아 남원시민과 노동자단체들이 중심이 되어 추모제를 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