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21:48 (수)
태풍 여파 전북지역 62개 학교, 23일 휴업·개학 연기
태풍 여파 전북지역 62개 학교, 23일 휴업·개학 연기
  • 최명국
  • 승인 2018.08.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상하는 제19호 태풍 ‘솔릭’이 23일 전북지역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면서 도내 일부 학교가 이날 휴업에 들어간다.

22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병설유치원과 초·중·고교 62곳이 개학일을 연기하거나 휴업한다.

전주 금암초 등 4곳은 개학일을 미뤘다. 또 고창초와 전주 성심여중·고창 해리고 등 58개 학교는 휴업하기로 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각급 학교와 가정에서도 기상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학생 이동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