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2 16:50 (토)
정동영 대표 “문 대통령 방문이 군산경제 확실한 처방약”
정동영 대표 “문 대통령 방문이 군산경제 확실한 처방약”
  • 이환규
  • 승인 2018.08.22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평화당, 군산서 현장 최고위원회 개최
미래 자동차산업특구 지정·대기업 투자 유치도

“문재인 대통령이 와야 군산경제가 살 수 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22일 군산시청 상황실에 열린 제 4차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같이 강조하며 문 대통령의 현장방문을 요청했다.

정 대표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고통 받은 도시를 꼽으라면 바로 군산”이라며 “그럼에도 지방선거 이후 군산 경제 문제는 청와대는 물론 정부의 해결 의지도 실종되고 우선순위도 크게 밀려난 느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문 대통령이 불 꺼진 도시로 전락한 군산을 찾아 경제가 어떻게 파탄 났는지, 시민과 실업자들은 어떻게 살고 있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챙겨야 한다”고 했다.

정 대표는 과거 참여정부 시절 전주 팔복동 공단이 노후화 되고 아무런 발전이 없을 때 노무현 대통령이 방문한 이후 불씨가 지펴졌다는 점을 들며, 대통령이 움직여야 확실한 처방이 있음을 제시했다.

이와함께 정 대표는 군산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군산 자동차 산업 특구 지정과 삼성의 전장산업 등 대기업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정 대표는 “최근 청와대에서 5당 원내대표가 규제프리존법과 지역산업 활성화를 위한 특구 지역 지정에 합의했는데 군산은 빠져 있는 상태”라며, “규제 완화는 일자리로 가장 고통 받는 지역에서 시작돼야 하는 만큼 군산 미래 자동차가 포함돼야 하고 이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삼성의 전장산업 등 대기업의 전략적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며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정당의 차별이 없이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관계 당국 등이 모여 끊임없이 소통하고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민평당 최고위원들은 한국지엠 군산공장 앞에서 군산지역 자동차 및 조선업 협력업체 관계자들을 만나 애로사항 등을 청취했다.

이 자리서 협력업체들은 “군산 경제를 지탱하던 대기업들이 무너지면서 협력업체마다 굉장히 어려워지고 대규모 실직자가 발생하는 등 말 그대로 초토화되고 있다”며 “허울 좋은 장기적인 대책보다는 당장 업체들이 살 수 있는 길을 마련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오늘 이 자리도 중요하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말 뿐이 아닌 성과를 내는 것”이라며 민평당에서 적극 힘을 실어달라고 건의했다.

한편 이날 현장 최고위원회의에는 유성엽 최고위원과 장병완 원내대표, 박주현 대변인 등과 강임준 군산시장, 김동수 군산상공회의소 회장, 이강오 전북도 대외협력국장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