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1:36 (수)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태풍 비상
[맹소영의 날씨 이야기] 태풍 비상
  • 기고
  • 승인 2018.08.22 2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성사진에서 보이는 태풍은 그 중심인 태풍의 눈이 뚜렷하게 보일 정도로 강항 세력으로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태풍은 강도와 크기로 그 세력을 짐작할 수 있는데, 일단 최대풍속 범위로 구분되는 강도는 매우강, 강, 중, 약 이렇게 4단계로 구분을 짓는다.

이 중 제 19호 태풍 ‘솔릭’은 초속 33미터에서 44미터의 최대풍속에 해당되는 강도 강을 유지하고 있다.

크기는 강풍반경으로 초대형,대형, 중형, 소형으로 분류하는데, 솔릭은 강풍반경이 300km에서 500km미만에 이르는 중형급으로 한반도 전체를 덮어버릴 수 있는 크기이다.

오늘 새벽까지도 강한 중형급의 세력을 유지하겠고, 서해상을 접근하는 오늘 오후에는 강도는 중으로 낮아지겠만, 여전히 중형급의 강풍반경을 유지한 채 북상하겠다.

특히 우리나라 전 권역이 태풍의 강풍반경! 위험반원에 속할 것으로 보여 대비를 철저히 해야겠다.

-맹소영 날씨칼럼니스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