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군산지역 폭염 속 첫 벼 수확…서수면 축동리 일원 7000평
군산지역 폭염 속 첫 벼 수확…서수면 축동리 일원 7000평
  • 문정곤
  • 승인 2018.08.23 15: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의 황금 들녘에서 폭염을 이겨낸 첫 벼 수확이 진행됐다.

군산시는 지난 21일 서수면 축동리 일원 7000평 농지에서 올해 첫 조생종 벼 16톤을 수확했다고 밝혔다.

이날 수확한 벼는 수량성과 품질이 우수한 조생종 조평벼로, 서수면 축동리 전업농 이존숙씨가 지난 5월 3일 첫 모내기를 실시한 후 111일만의 수확이다.

최근 지속되고 있는 폭염 속에서 이뤄낸 첫 벼 수확으로, 당초 26일에 벼베기를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제19호 태풍‘솔릭’의 피해를 막기 위해 앞당겨졌으며 지난해보다 6일 빨리 이뤄졌다.

올해 첫 벼베기를 시작한 서수면 축동리 전업농 이존숙씨는 “최고 품질의 쌀을 생산하고자 모든 농가들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폭염과 가뭄에도 불구하고 무사히 쌀을 수확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