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남원시, 태풍 솔릭 대비 비상근무 돌입
남원시, 태풍 솔릭 대비 비상근무 돌입
  • 신기철
  • 승인 2018.08.23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호 태풍 ‘솔릭’이 제주도를 관통해 서해안으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남원시가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근무를 발령한 뒤 태풍피해 대책에 전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남원시는 23일 새벽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접어들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며, 최대풍속 126㎞/h, 이동속도는 24km/h 로 400㎜ 이상의 폭우와 초속 30m이상의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남원시는 태풍예비특보 발표한 지난 21일부터 13개 협업부서가 태풍 대응을 위해 비상1단계체제로 전환해 상황유지관리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대규모 사업장, 하천 범람과 침수,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 등 대규모 인명피해 우려 지역에 대해 사전 예찰 활동을 실시했다.

또 22일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대책회의를 통해 태풍대비 시민 행동요령 등 태풍정보 전파, 절개지, 산사태 등 붕괴위험 취약지역 특별점검, 강풍에 의한 입간판 탈락 등 위험 대형공사장 안전조치, 비닐하우스 및 농작물 사전점검을 실시했다.

비상근무 2단계에 돌입하게 되면, 재난대비 전담 T/F팀의 13개 기능별 대처에 따른 20개 부서에서 재난상황실 24시간 근무체제를 유지하여, 피해 발생시 피해상황 신속 파악 및 유관기관과 협조하여 인명구조 및 시설 응급복구해 피해 최소화에 만전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