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9:06 (목)
전주마당창극, 오페라 본고장 이탈리아 땅 밟는다
전주마당창극, 오페라 본고장 이탈리아 땅 밟는다
  • 백세종
  • 승인 2018.08.23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국제문화교류진흥원 2018 지역 우수 문화교류 콘텐츠 지원사업 공모 선정
‘변사또 생일잔치’ 해외공연 통해 전주 문화 소개
오는 11월 30일부터 이탈리아 5개 도시 순회공연

전주를 대표하는 전통문화 공연인 전주마당창극이 피렌체와 로마 등 오페라의 본고장 이탈리아에서 선보인다.

전주시는 국제문화교류진흥원의 ‘2018년 지역 우수 문화교류 콘텐츠 지원사업’ 공모에 최종 선정돼 국비 9900만원을 확보, 오는 11월 30일부터 12월 9일까지 르네상스의 발원 도시 피렌체와 로마, 만토바, 베네치아, 노비리구레 등 이탈리아 5개 도시에서 전주마당창극 ‘변사또 생일잔치’ 순회공연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전주마당창극 공연단은 이번 해외 공연에서 피렌체 음악학교 주관의 ‘피렌체 뮤직&아트 페스티벌’에 참가하며, 오는 12월 1일 로마 ‘산티빈첸쪼&아나스타시오 성당’과 3일 피렌체 ‘프랑코제피렐리 기념관’, 5일 만토바 ‘비비엔나 극장’, 8일 ‘노비리구레 시립극장’에서 마당창극 공연을 진행하게 된다. 또 12월 6일에는 베네치아 광장에서 판소리와 민요, 연희패의 거리 버스킹 공연 등 총 5회 공연을 진행한다.

시는 이번 이탈리아 순회공연을 통해 오페라와 비슷한 형태를 띠고 있는 장르인 한국의 창극을 유럽문화권에 알리고 가능성을 평가받을 계획이다.

또 시는 ‘피렌체 국제 음악&아트 페스티벌’과 ‘노비리구레 음식축제’ 등 이탈리아 전통 예술축제와 연계한 공연을 진행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전주의 전통문화를 세계 각국에 홍보하고, 지역 공연예술인과 세계 각국의 공연 예술인들이 교류할 수 있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다.

황권주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르네상스 문화의 발원지인 이탈리아 피렌체를 중심으로 이뤄지는 이번 해외 순회공연은 유럽 문화권에 한국의 전통공연을 홍보하고, 마당창극 공연 배우들의 역량을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향후에도 전주의 전통문화공연 역량 강화와 세계화를 위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