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오후 2∼6시 하굣길에 가장 많아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 오후 2∼6시 하굣길에 가장 많아
  • 연합
  • 승인 2018.08.23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방학이 끝나고 개학이 시작되는 8월은 어린이 교통사고가 많은 시기다. 특히 하굣길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가 잦아 주의가 필요하다.

23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2013년부터 5년간 12세 이하 어린이 교통사고 5만8253건이 발생해 7만2337명이 숨지거나 다쳤다.

사고 유형을 분석한 결과 사상자 중 32%인 2만3335명이 보행 중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행 중 사상자 발생은 하교가 시작되는 오후 2시부터 점차 증가하기 시작해 오후 4시께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발생한 어린이 보행자 교통사고만 놓고 보면 사상자 25%가 무단횡단을 하다 사고를 당했다. 특히 사상자 중 초등학교 1∼3학년이 64%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행안부는 도로를 지날 때는 반드시 인도를 이용하고 뛰어다니거나 장난치지 않아야 하며 무단횡단을 하지 않도록 어린이들에게 올바른 보행 습관을 길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신호등이 있는 횡단보도에서는 초록색 신호등이더라도 길을 건너기 전에는 우선 멈추고 주위를 살필 것과 주·정차된 자동차 사이를 지날 때는 움직이는 차가 있는지 확인할 것 등 어린이에게 교통사고 위험에 대해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무엇보다 운전자들의 안전운전이 중요하다. 학교 주변이나 어린이 보호구역을 운행할 경우 시속 30㎞ 이하로 서행하고 횡단보도나 건널목에서는 반드시 일시 정지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