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0:00 (목)
태풍 지나간 전북…다행히 큰 피해 없어
태풍 지나간 전북…다행히 큰 피해 없어
  • 전북일보
  • 승인 2018.08.24 11:2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초 강한 세력을 유지하며 전북지역에 상륙해 재난재해가 예상됐던 제19호 태풍 '솔릭'이 다행히 큰 피해는 없이 지나가고 있다.

태풍이 내륙으로 들어서며 세력이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24일 전주기상지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전 3시께 전주 남남동쪽 30km 부근에 상륙했다.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 초속 24m/s로 강도는 약, 크기는 소형급 태풍이다.

하지만 태풍이 지나면서 전북지역은 바람을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

오전 9시 기준 전북지역 강수량은 지리산 뱀사골 156㎜, 무주 덕유산 129.5㎜, 고창 112.4㎜, 임실 87㎜, 순창 75㎜, 장수 65.5㎜, 정읍 58.1㎜, 진안 50㎜, 군산 46.7㎜, 부안 46.5㎜, 완주 46㎜, 전주 44.2㎜, 김제 40㎜, 익산 21.8㎜ 등이다.

현재 태풍은 대전 동남동쪽 30㎞부근을 지나 시속 32㎞ 속도로 북동진하고 있다.

전주기상지청 관계자는 "오전까지 태풍의 영향권 안에 들어 비가 내리겠으니 도민들께서는 영향권을 벗어날 때까지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일부 집이 무너져 사람이 깔린 사고를 제외하고, 큰 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전주 태풍도 주택 무너져 60대 여성 매몰된 모습

 

이날 오전 7시 24분께 전주시 태평동의 한 주택이 무너졌다. 이 사고로 매몰된 이모 씨(68)가 구조됐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부 기운 이씨의 주택이 비 바람을 견디지 못하고 쓰러진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군산 지곡동 원룸 태풍에 드라이비트가 떨어진 상황

 

전북도는 현재 정확한 재산피해를 집계 중인데 이날 새벽 군산시 지곡동 원룸 외벽에서 강풍에 떨어진 드라이비트를 수거했다.

또 부안 행안면에서 소나무가 쓰러지는 등 강풍에 쓰러진 가로수 5그루를 제거했다.

군산 은파저수지 가로수 가지 쓰러진 모습
군산 은파저수지 가로수 가지 쓰러진 모습

위도 갈매여에서는 최대 풍속 25.7/m의 강풍이 측정됐다. 군산 5.6m/s, 익산 6.7m/s, 전주 5.6m/s 등이었다.

전북도는 현재 공원 탐방로와 야영장을 일시폐쇄, 항공기 및 여객선 운항을 통제하고 있다.

도내 공사립 유·초·중·고교 1307곳(학생 수 23만6264명)이 휴업에 들어갔다. 앞서 23일 하루 도내 유·초·중·고교 407곳이 휴업하거나 등하교 시간을 조정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소방시설별로 정확한 태풍 피해 현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정원·남승현·천경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복 2018-08-26 08:25:48
태풍 피해 소식을 보면-

제주도는 물론
남도지방 피해가 아주 많고-

부산- 경남에 충남 강원까지 솔찬한데-

유독 전북은 바람둑에 있는(?) 사과 떨어진 거-
물배미(?) 나락 쓰러진 거
정도 드라고- -

그정도야 이번 비에도 일어날 일- -

만일 태풍이 전북을 거치지 않았다면 어찌 됐을가?

나라에서 버림받았던 전라북도-

한님이 굽어 살피시어 재앙없는 전라福도 된지 오래다!